2021년 9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열린다. 서울은 현대 대도시의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도시 중 하나로 ‘도시건축’ 이라는 차별화된 테마로 비엔날레를 개최하고 있다. 2017년 <공유도시> 와 2019년 <집합도시>에 이어 제3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크로스로드, 어떤 도시에 살 것인가>라는 주제로 세계 도시와의 탐험을 이어간다. 2017년 50여개 , 2019년 85개 도시에 이어 2021년에는 세계 5개 대륙에서 100여개 이상의 도시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 참여하고 있다.

The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will be held from September 16 to October 31, 2021. Seoul is one of the most representative examples of major contemporary metropolises and therefore is particularly relevant to host this international event, which is focused on the evolution of cities and metropolises around the world. After two previous Seoul Biennale, entitled “Imminent Commons” (2017) and “Collective City” (2019), the third edition of this Biennale, entitled “CROSSROADS Building the Resilient City”, will continue its exploration of the world’s cities. While some 50 cities were represented in 2017, then 85 in 2019, Seoul would like to welcome, in 2021, contributions from more than a hundred cities from the five continents.